기자 사진

류승연 (syryou)

코로나19로 자영업자들이 생사의 기로에 놓여 있는 가운데 투다리가 1500여개의 가맹점을 관리하는 전국 23개 지부사를 대상으로 신규 가맹점 혹은 신형 모델 점포 개설을 압박해 '갑질' 논란에 휩싸였다.

ⓒ제보자 제공2020.12.27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관련기사

독자의견

회원 의견 0개가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