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 사진

김시연 (staright)

MBN은 6일 임시주총을 열고 부동산 사업 부문 자회사를 신설하는 물적 분할 계획서를 통과시켰다. 종편 설립 당시 자본금 편법 충당 혐의로 1심에서 유죄 판결을 받은 장승준 MBN 대표 등 현 경영진을 자회사 경영진으로 선임했다.

ⓒMBN2020.10.06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관련기사

독자의견

회원 의견 0개가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