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 사진

김시연 (staright)

MBC는 14일 전날 신입사원 공채시험에서 박원순 사건 피해자 호칭 관련 논술 문제를 출제해 2차 가해 논란이 빚어진 것을 사과하고 재시험을 치르기로 했다.

ⓒMBC2020.09.14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관련기사

오마이뉴스 사회부에서 미디어 분야를 주로 맡고 있습니다

독자의견

회원 의견 0개가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