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 사진

남소연 (newmoon)

사과한 심상정, 뒤에는 류호정

심상정 정의당 대표가 1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고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장례기간에 추모의 뜻 표하는 것과 피해 호소인에 대한 연대 의사 밝히는 일이 서로 대립하지 않는다는 것이 저와 정의당의 입장이었다"면서 "류호정·장혜영 두 의원은 피해 호소인을 향한 2차 가해가 거세지는 것을 우려해 피해 호소인에 대한 굳건한 연대 의사를 밝히는 쪽에 무게중심을 뒀다. 두 의원의 메시지가 유족분들과 시민의 추모감정에 상처드렸다면 대표로서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이날 의총에 참석한 류호정 의원이 심 대표의 뒤를 지나 자리로 향하고 있다.

ⓒ남소연2020.07.14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독자의견

회원 의견 0개가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