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사진
#김진숙

"

한진중공업 영도조선소의 마지막 해고자인 김진숙 민주노총 부산본부 지도위원이 23일 공장 앞에서 입장을 발표하고 있다. 그는 4명의 열사가 목숨을 바쳐야 했던 영도조선소로 반드시 돌아가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김보성2020.06.23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관련기사

오마이뉴스 김보성 기자입니다. kimbsv1@gmail.com/ kimbsv1@ohmynews.com 제보 환영합니다.

독자의견

회원 의견 0개가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