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 사진

오마이뉴스 (news)

5.18전자자료총서 캡처. A씨가 훈방조치를 받고 나갈 때 썼던 각서다. 직업란에 부분에 접대부(향락)이라고 적혀 있다.

ⓒ518민주화운동기록관2020.05.14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모든 시민은 기자다!" 오마이뉴스 편집부의 뉴스 아이디

독자의견

회원 의견 0개가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