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사진
#코로나19

영국 웨일스의 한 종합병원에서 일하는 의사가 자신 동료 의료진의 하루 일상을 사진과 글로 담았다. 그는 “코로나 19 쓰나미가 밀려오고 있다”면서 열악한 환경속에서 일하는 동료들을 향해 “나의 가족과 같은 사람들이며, 진정한 영웅”이라고 적었다.

ⓒ김종철2020.05.07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관련기사

"대공황의 원인은 대중들이 경제를 너무 몰랐기 때문이다"(故 찰스 킨들버거 MIT경제학교수) 주로 경제 이야기를 다룹니다. 항상 배우고, 듣고, 생각하겠습니다.

독자의견

회원 의견 0개가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