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4일 MBC는 <뉴스데스크> 오프닝에서 소속 기자가 '박사' 조주빈씨가 성착취물을 유포한 텔레그램 대화방(박사방)에 가입하려고 했다는 사실을 공개했다. 해당 기자는 현재 업무에서 배제됐으며 MBC는 진상조사 과정과 결과를 투명하게 밝히겠다고 약속했다.

ⓒMBC 뉴스데스크 화면 갈무리2020.04.25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관련기사

독자의견

회원 의견 0개가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