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 사진

이정환 (bangzza)

'탁틴내일' 사무실 입구 복도에는 양성 평등을 주제로 초등학생들이 그린 그림들이 전시돼 있었다. 이 그림의 제목은 '너에겐 장난이지? 나한테는 폭력이야!'. "XX, 울보, ㅋㅋ, 새다리" 등 자신에게 상처가 됐던 행위들을 묘사했다.

ⓒ이정환2020.04.08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관련기사

독자의견

회원 의견 0개가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