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 사진

유성애 (findhope)

정의당 성평등·청년선대본은 “양당이 총선 뒤 처리하겠다는 건 결국 법안처리 의지가 없다는 뜻”이라며 30일 기자회견을 열고 이를 비판했다(사진). 이들은 “과거 ‘미투’가 사회적 반향을 일으켰을 때, 약 200개 관련 법안을 경쟁적으로 발의했으나 통과된 건 소수뿐이었다. 지금도 민주당·통합당 거대 양당은 앞다퉈 나서지만 그때뿐이다. 국회는 ‘나중에’가 아닌 ‘지금 당장’ 이뤄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의당2020.03.30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관련기사

정치부 기자. 여성·정치·언론·장애 분야, 목소리 작은 이들에 마음이 기웁니다. 성실히 묻고, 자세히 보고, 정확히 쓰겠습니다. A political reporter. I'm mainly interested in stories of women, politics, media, and people with small voice. Let's find hope!

독자의견

회원 의견 0개가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