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 사진

유성애 (findhope)

정의당 비례대표 후보들이 12일 중앙선관위의 미래한국당 정당등록 수리 처분을 취소해달라는 행정소송을 제기했다. 왼쪽부터 최병모 소송대리인 단장, 조성실 후보, 조혜민 후보(가운데), 박인숙 후보, 강민진 대변인.

ⓒ정의당2020.03.12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정치부 기자. 여성·정치·언론·장애 분야, 목소리 작은 이들에 마음이 기웁니다. 성실히 묻고, 자세히 보고, 정확히 쓰겠습니다. A political reporter. I'm mainly interested in stories of women, politics, media, and people with small voice. Let's find hope!

독자의견

회원 의견 0개가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