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 사진

오마이뉴스 (news)

서울시가 20일 기존에 5천명 이상이 모여야 이뤄졌던 민주주의서울 공론장 토론 사안에 대한 서울시장 직접 답변 기준을 내달 1일부터 1천명으로 낮춘다고 밝혔다. 사진은 민주주의서울 홈페이지.

ⓒ서울시 제공2020.02.20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관련기사

독자의견

회원 의견 0개가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