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 사진

연합뉴스 (yonhap)

19일 대구시 남구 대명동 신천지 대구교회 인근에서 남구청 보건소 관계자가 방역작업을 하고 있다. 해당 종교시설에 다니던 신자들 가운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진자가 다수 나온 것으로 이날 확인됐다.

ⓒ연합뉴스2020.02.19

독자의견

회원 의견 0개가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