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 사진

연합뉴스 (yonhap)

조제 모리뉴 감독

ⓒAP/연합뉴스2019.12.05

독자의견

회원 의견 0개가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