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사진
#순무

순무는 사시사철 나고, 김치를 담근다. 강화도 순무 김치가 유명해서 찾는 이들이 많기 때문이다. 양념은 같아도 순무의 맛이 계절에 따라 달라진다. 기온이 30℃가 넘는 여름에는 무엇이든 맛없다. 특히 차가운 온도를 좋은 하는 작물들은 더 맛없다.

ⓒ김진영2019.11.07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관련기사

사람에 대한 기사에 관심이 많습니다. 사람보다 더 흥미진진한 탐구 대상을 아직 보지 못했습니다.

독자의견

회원 의견 0개가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