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사진

#인천의맛

영흥도 포도가 한창 맛이 날 때 아는 사람들만 사가는 것이 또 있다. 차가운 바닷바람을 맞고 자란 고추다. 장마가 물러나는 8월 말, 김장을 비롯해 1년 먹을 마른 고추를 사려는 사람들이 많아진다. 영흥도 포도하우스 옆에는 고추밭이 있다.

ⓒ김진영2019.11.03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관련기사

사람에 대한 기사에 관심이 많습니다. 사람보다 더 흥미진진한 탐구 대상을 아직 보지 못했습니다.

독자의견

회원 의견 0개가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