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 사진

이종호 (sowhat2)

'서울 생활인구 데이터'로 28일 검찰개혁촉구 촛불문화제가 열렸던 서초역 인근 인구를 추정했다. 가장 왼쪽 그림은 서초역을 중심으로 한 지역의 4주간 토요일 19시 평균인구수다. 가운데 그림은 28일 19시 정각에 서초역 일대 인구에서 평균 상주인구를 제외한 수치다. 교대역 근처와 서울고 인근은 오히려 감소했다. 서초역을 중심으로 색이 진하게 표시되며, 서리풀 페스티벌 폐막식이 열렸던 서초3동 사거리는 상대적으로 옅게 표시됐다. 맨오른쪽 그림은 도로주변 집계구에 있었던 8만 8천여명을 5개 권역으로 나눠 1명당 점 하나씩으로 표현한 것이다. <데이터 출처 : 서울열린데이터광장>

ⓒ이종호2019.10.04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관련기사

독자의견

회원 의견 0개가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