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 사진

연합뉴스 (yonhap)

태풍 미탁이 한반도를 관통한 3일 부산 사하구 산사태 사고 현장. 산사태로 토사가 인근 주택과 식당, 공장 건물 3곳을 덮쳐 주민 4명이 매몰된 것으로 추정된다. 주민은 이곳에 화력발전소 석탄재가 매립된 것이라고 주장했다.

ⓒ연합뉴스2019.10.03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관련기사

'바른 언론 빠른 뉴스' 국내외 취재망을 통해 신속 정확한 기사를 제공하는 국가기간뉴스통신사입니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독자의견

회원 의견 0개가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