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갤러리

'가장 보통의 연애' 공효진-김래원, 16년 만에 연애

2019.09.05

'가장 보통의 연애' 공효진, 하트만은 제발

배우 공효진이 5일 오전 서울 CGV압구정에서 열린 영화 <가장 보통의 연애> 제작보고회에서 하트를 만들자는 배우 김래원과 강기영의 요구에 쑥스러워하고 있다. <가장 보통의 연애>는 전 여친에 상처받고 전 남친에 뒤통수 맞은 두 남녀의 현실 로맨스를 그린 작품이다. 10월 개봉 예정.

ⓒ이정민2019.09.05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