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 사진

서부원 (ernesto)

시험지 유출 사건에 대한 시교육청의 특별 감사 발표 직후, 해당 학교에서 대응책으로 현수막을 내걸었다. 이를 본 시민들은 하나같이 황당하다는 반응을 보였다.

ⓒ서부원2019.08.20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관련기사

오늘도 난 세계일주를 꿈꾼다. 그 꿈이 시나브로 가까워지고 있다!

독자의견

회원 의견 0개가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