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사진
#한국지엠

한국지엠 창원공장 비정규직 해고자 문제가 해결되지 않고 있는 가운데, 금속노조 경남지부, 험께살자 대책위, 금속노조 한국지엠창원비정규직지회는 5월 8일 창원고용노동지청 현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고용노동부의 미온적 태도가 현 사태를 불렀다. 합의안 이행하라"고 촉구했다.

ⓒ윤성효2019.05.08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