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사진

#문재인탄핵

"사려깊지 못했다" 사과한 김준교 후보

자유한국당 지도부를 뽑는 2·27 전당대회를 앞두고 21일 부산 벡스코에서 열린 부산·울산·경남·제주 합동연설회에서 김준교 청년최고위원 후보가 "그동안 사려깊지 못하고 다소 과격한 언행으로 전당대회에 누를 끼쳐 죄송하다"라며 사과하고 있다. 앞서 김 후보는 "문재인 탄핵시키기 위해 전대에 출마했다" "이딴 게 무슨 대통령입니까" 등 자극적인 발언으로 국민들의 공분을 산 바 있다.

ⓒ남소연2019.02.21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관련기사

독자의견

회원 의견 0개가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