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 사진

김정봉 (jbcaesar)

오봉생가 아랫집 굴뚝

담밖에 나와 있는 굴뚝은 처음 본다. 키는 왜 이리 작은지 애달피 보인다. 이 또한 내 편견인지 모른다. 낮게 깔린 연기가 해충을 막고 눅눅한 공기를 고슬고슬하게 하는데 말이다.

ⓒ김정봉2019.01.03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관련기사

美不自美 因人而彰(미불자미 인인이창), 아름다움은 절로 아름다운 것이 아니라 사람으로 인하여 드러난다. 무정한 산수, 사람을 만나 정을 품는다

독자의견

회원 의견 0개가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