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사진

#아시안게임

아빠와 아들, 둘 다 AG 금메달

1일 오후 (현지시간)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겔로라 붕 카르노(GBK) 야구장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결승 한국과 일본의 경기에서 3-0으로 승리하며 우승을 차지한 한국 이정후와 이정후의 아버지 이종범 주루코치가 금메달을 들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2018.09.01

독자의견

회원 의견 0개가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