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 사진

이향림 (hyanglim87)

차들이 알아서 피해주는 건가?

도로 옆 인도에서 아주 편안히 낮잠을 자고 있던 이스탄불 개. 처음에 이런 개를 길에서 봤을때는 죽은 것은 아닐까 다시 가까이 가서 보곤했다. 시간이 좀 지나자 이런 풍경을 자주 보게 되어서 그려러니 했지만 나에게는 여전히 신기한 풍경

ⓒ수피아2018.08.30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관련기사

역사, 세계사가 나의 삶에 직접적인 연관이 있는 일임을 깨닫고 몸으로 시대를 느끼고, 기억해보려 한다.

독자의견

회원 의견 0개가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