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 사진

김찬곤 (childkls)

내가 빚은 흙인형과 오산리 흙인형

내가 빚은 흙인형과 오산리 신석기 흙인형에서 눈과 입을 견주어 보면 차이가 난다. 나는 집게손가락 끝으로 했는데도 눈과 입이 깊지 않다.

ⓒ김찬곤2018.08.04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관련기사

이 세상 말에는 저마다 결이 있습니다. 그 결을 붙잡아 쓰려 합니다. 이와 더불어 말의 계급성, 말과 기억, 기억과 반기억, 우리말과 서양말, 말(또는 글)과 세상, 기원과 전도 같은 것도 다룰 생각입니다. 광주대학교에서 '삶과글쓰기'를 가르치고, 또 배우고 있습니다. https://www.facebook.com/childkls

독자의견

회원 의견 0개가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