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 사진

주철진 (toto006521)

심히 우려스러운 수치였다. 실험 결과대로라면 우리는 생수를 통해서도 미세 플라스틱을 계속 섭취하고 있었다.

ⓒSBS2018.07.17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관련기사

좋은 글을 꿈꾸고 있습니다. 글로 대화하고 서로를 이해할 수 있기를 꿈꿉니다. 언젠가 제 책을 만날 날 올 수 있을까요? 오늘도 전 글을 꿉니다.

독자의견

회원 의견 0개가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