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사진

#어머니

배우 손숙은 1975년 백상 예술대상 연극부문 최우수 연기대상을 시작으로 수 많은 상을 수상했지만 그 중에서도 “‘이애랑 연극상’을 받을 때가 가장 좋았다”고 말했다. 또 그녀는 “연극 중 ‘어머니’가 가장 기억에 남는 작품이에요. ‘어머니’가 참 많은 걸 주기도 했고, 많은 걸 뺏어가기도 했다.”며 “제가 환경부 장관을 그만두게 된 것도 모스크바에서 공연한 ‘어머니’ 때문이었다.”고 말했다.

ⓒ조우성2018.07.06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관련기사

독자의견

회원 의견 0개가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