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 사진

백찬홍 (zskmc)

일련정종 계열 단체 허가취소를 역설하는 김삼열 독립유공자연합회 김삼열 회장

독립유공자유족회 김삼열 회장이 군국주의를 찬성했던 일련정종 계열 구법신도회 법인 허가는 민족정기를 빼앗아가는 것이므로 법원이 현명한 판단을 내려야 한다고 역설하고 있다.

ⓒ백찬홍2018.06.18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관련기사

유영모.함석헌 선생을 기리는 씨알재단에서 홍보위원장을 맡고 있습니다. 씨알정신을 선양하고 시민사회발전에 기여하는 글을 쓰고 싶습니다.

독자의견

회원 의견 0개가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