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 사진

배지영 (okbjy)

신정원씨는 서울에서도 회사원, 귀촌해서도 회사원. 딸아이들에게 고향을 만들어주고 싶어서 전남 장흥으로 왔다.

ⓒ배지영2018.06.08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관련기사

<환상의 동네서점> 대한민국 도슨트 <군산> <내 꿈은 조퇴> <소년의 레시피> <우리, 독립청춘> <서울을 떠나는 삶을 권하다>를 썼습니다.

독자의견

회원 의견 0개가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