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사진

#김갑수

영화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이별>(2011)의 한 장면. 극중 '엄마'(배종옥 분)는 치매에 걸린 시어머니와 무심한 남편과 아이들 모두를 책임진다. 그런데 분명 슬픈 이야기임에도, 슬픔보다는 분노가 이는 건 왜일까?

ⓒNEW2018.04.27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관련기사

독자의견

회원 의견 0개가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