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 사진

김형순 (seulsong)

'초이앤라거갤러리'의 '최선희·최진희' 공동대표 헬레나와 브랑크 작품 앞에서 포즈를 취하다. 헬레나의 '한복 묶음(2017)'과 '김소네의 치마(2018)' 그리고 블랑크의 '모뉴먼트22(2018)'와 '비행기(2016)'

ⓒ김형순2018.03.18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관련기사

문화 중 현대미술을 대중과 다양하게 접촉시키려는 매치메이커. 현대미술과 관련된 전시나 뉴스 취재

독자의견

회원 의견 0개가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