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 사진

김형순 (seulsong)

2인전이라 갤러리 입구에는 헬레나 파라다 김(Helena Parade Kim)의 '찢어진 한복(Torn Hanbok 2017)'과 함께 안드레아스 블랑크(Andrea Blank)의 '무제(Untitled 2018)'와도 같이 전시되고 있다

ⓒ김형순2018.03.18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관련기사

문화 중 현대미술을 대중과 다양하게 접촉시키려는 매치메이커. 현대미술과 관련된 전시나 뉴스 취재

독자의견

회원 의견 0개가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