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사진

#미투운동

장자연씨의 죽음은 아직도 진행 중이다. 가해자를 제대로 처벌하지 않는다면 미투 운동으로 아픈 과거를 고백해도 고통받는 여성은 계속 존재할 것이다. 사진은 당시 KBS 뉴스 보도 화면.

ⓒKBS뉴스 화면 캡처2018.03.08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관련기사

독립 미디어 '아이엠피터뉴스'를 운영한다. 제주에 거주하며 서울과 부산을 오가며 취재활동을 하고 있다.

독자의견

회원 의견 0개가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