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사진
#국회미투

'Me Too 이제 국회가 응답할 차례!'

26일 문재인 대통령이 "미투 운동을 적극 지지한다. 피해자들의 용기에 경의를 표한다"며 사법당국의 적극적인 수사를 당부한 가운데, 국회도 이와 관련한 법제화에 나섰다. 토론회를 주관한 더불어민주당 김상희 의원(왼쪽)이 26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Me Too 이제 국회가 응답할 차례! 토론회'에서 축사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2018.02.26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관련기사

정치부 기자. 여성·정치·언론·장애 분야, 목소리 작은 이들에 마음이 기웁니다. 성실히 묻고, 자세히 보고, 정확히 쓰겠습니다. A political reporter. I'm mainly interested in stories of women, politics, media, and people with small voice. Let's find hope!

독자의견

회원 의견 0개가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