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사진

#칠보산

현수막에 새겨진 글귀

'추모는 동사다, 기억은 행동이다' , '1년 동안 한 것이 없어 부끄럽습니다. 꼭 기억하겠습니다, 기다리겠습니다' 라고 적혀 있다.

ⓒ강봉춘2018.02.13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관련기사

불행한 환경에서 자라난 사람들은 필연적으로 아주 무섭거나 치욕적인 일들을 겪는다.

독자의견

회원 의견 0개가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