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사진
#신라

527년 이차돈의 순교 이후 신라사회는 급격히 변화한다. 불교의 공인으로 많은 신라 사람들이 부처의 교리에 관심을 가지게 됐다. 이차돈의 ‘멘토’라고도 부를 수 있는 법흥왕은 말년에 왕의 자리를 버리고 승려가 되기도 했다. 6세기 중반 이후 ‘불국정토(佛國淨土)’가 된 신라의 모습을 상상해보았다.

ⓒ이건욱2018.02.04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관련기사

<아버지꽃> <한국문학을 인터뷰하다> <내겐 너무 이쁜 그녀> <처음 흔들렸다> <안철수냐 문재인이냐>(공저) <서라벌 꽃비 내리던 날> 등의 저자. 경북매일 기자.

독자의견

회원 의견 0개가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