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사진

#이희준

영화 <1987>의 스틸컷. 고문치사 사건을 은폐하려는 상부의 시도에도 기자(이희준)에게 자료를 넘겨 주게 되는 검사(하정우). 이렇게 진실이 밝혀지는 데는 자신의 책무를 다한 기성세대의 도움이 결정적이었다.

ⓒCJ엔터테인먼트2018.01.01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관련기사

독자의견

회원 의견 0개가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