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 사진

박진우 (local44)

4·3의 검인정 역사교과서 집필 기준(안) 발표회

오른쪽부터 고동환 카이스트 교수, 박찬식 제주학연구센터장, 조한준 창현고교 교사, 도면회 대전대 교수, 양조훈 평화교육위원장, 오영훈 남녕고 교사

ⓒ박진우2017.12.24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관련기사

대한민국의 헌법에 보장된 국민의 권리를 지키고자 노력한다. 특히 헌법에 보장된 권리인 정의의 실현은 민주주의의 기초라 생각하며 이 권리를 지키기 위해 실천하는 노력이 역사를 바꾸는 힘이 될 것이며, '민주주의의 최후의 보루는 깨어있는 시민들의 조직된 힘'이라 믿는다.

독자의견

회원 의견 0개가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