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사진

#신격호

롯데 창업주 신격호 총괄회장을 비롯한 롯데그룹 총수 일가가 22일 오후 '롯데그룹 횡령·배임·탈세혐의' 관련 1심 선고 공판이 끝나고 서둘러 서울 서초동 서울중앙지방법원을 나서고 있다. (왼쪽부터 신격호 롯데그룹 총괄 회장 '징역4년,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징역 1년 8개월에 집행유예 2년', 신동주 전 롯데홀딩스 부회장 '무죄', 서미경 '징역 2년에 집행유예 2년') 2017.12.22

ⓒ최윤석2017.12.22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관련기사

현장이 좋아 사진이 좋아... 오늘도 내일도 언제든지 달려갑니다.

독자의견

회원 의견 0개가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