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사진

#박근혜 탄핵

2012년 러시아, '스티치'. 반정부적 행위예술 때문에 여러차례 체포된 바 있는 표트르 파블렌스키는, 푸틴 정부를 비난하는 퍼포먼스를 했다는 이유로 체포된 여성 펑크 밴드 푸시 라이엇을 지지하기 위해 굳게 다문 자신의 입을 실로 꿰맸다.(책속 설명)

ⓒ산지니 제공2017.12.14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관련기사

오늘도 제게 닿아있는 '끈' 덕분에 건강하고 행복할 수 있었습니다. '책동네' 기사를 주로 쓰고 있습니다. 여러 분야의 책을 읽지만, '동·식물 및 자연, 역사' 관련 책들은 특히 더 좋아합니다. 책과 함께 할 수 있는 오늘, 행복합니다.

독자의견

회원 의견 0개가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