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 사진

안형기 (ithinkso2)

산과 산 사이 아늑하게 자리한 소성리는 ‘고향’이라는 단어가 잘 어울린다. 오른쪽 뒤편으로 사드 반대 단체에 붙인 플래카드가 보인다.

ⓒ이민호2017.11.07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관련기사

세명대 저널리즘스쿨 단비뉴스 안형기 기자입니다.

독자의견

회원 의견 0개가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