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사진

#노동탄압

'노조를 설립할 권리'를 지키기 위해 금속노조 KEC지회 소속 손배압류 당사자들은 회사의 임금압류를 견뎌내고 있다. 7년간 회사의 '노조파괴 시나리오'에 맞서 사수한 KEC 노동자들의 민주노조 사무실과 명패.

ⓒKEC지회2017.09.22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관련기사

경북 구미 (주)KEC에 있는 민주노총 금속노조소속 지회입니다.

독자의견

회원 의견 0개가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