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사진

#부동산대책

(서울=연합뉴스) 이상학 기자 = 3일부터 서울, 경기도 과천, 세종시가 투기과열지구로 지정돼 주택 대출 한도가 축소되고 재건축·재개발 지위 양도가 대폭 제한 된다. 서울 중 강남·서초·송파·강동 등 강남 4개구를 비롯해 용산, 성동, 노원, 마포, 양천, 영등포, 강서 등 11개 구와 세종시는 추가로 대출 규제 등이 적용되는 투기지역으로 다시 묶인다. 이날 서울시내 송파구 아파트 단지 모습.

ⓒ연합뉴스2017.08.09

독자의견

회원 의견 0개가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