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사진

#김태희

"영화의 마지막, 삼순 집에서의 난장 시퀀스에서 김태희 배우가 가슴을 치며 펼쳐낸 연기는 어떤 즉흥이나 애드립, 순간적인 제안이 아니었습니다. 반대로 김태희라는 배우가 1년에 걸쳐 고민해낸 결과물입니다."

ⓒ딥포커스2017.07.11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관련기사

'얼지마, 죽지마, 부활할거야'. 어제는 영화기자, 오늘은 시나리오 작가, 프리랜서 기자. https://brunch.co.kr/@hasungtae 기고 청탁 작업 의뢰는 woodyh@hanmail.net

독자의견

회원 의견 0개가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