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사진

#지속가능성

계단 밑에 버려지는 공간에 지렁이 퇴비통을 감쪽같이 숨겨놨다. 왼편에 보이는 호박 넝쿨로 덮힌 곳에서 지렁이들이 조용히 그러나 꾸준히 음식쓰레기를 자연분해해 텃밭에 매우 유익한 퇴비를 만들고 있다.

ⓒ정운례2015.10.30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관련기사

독자의견

회원 의견 0개가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