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사진

#실종자

단원고로 가져갔던 생일 꽃다발은 분향소로 가져와 사진 대신 꽂혀 잇는 노란종이 액자 앞에 내려 놓았다. 노란 좋이 액자에는 '세월호 속에는 아직 다윤이가 있습니다'라고 적혀 있었다.

ⓒ이희훈2015.10.02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관련기사

독자의견

회원 의견 0개가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