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 사진

(mantung)

김 소장은 불평등한 사회에서 고통 받는 사람들의 얘기가 드러날 수 있도록 퍼블릭 액세스가 활성화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 조민웅

ⓒ조민웅2015.07.16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관련기사

독자의견

회원 의견 0개가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