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 사진

박채린 (cpfmsl)

시사프로그램을 연성화하고, 언론의 핵심 기능인 심층보도를 약화시키는 요즘 20주년을 맞은 <세계는 지금>제작진이 지구 반대편 위험지역에서 던지는 메시지는 시사교양프로그램이 나아가야할 길을 보여주고 있다.

ⓒKBS2014.11.20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관련기사

독자의견

회원 의견 0개가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