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사진
#학교폭력

4월 11일 진주외국어고등학교 기숙사에서 학교폭력으로 아들을 잃었던 어머니가 30일 오후 창원 정우상가 앞에서 소복을 입고 "고영진 교육감님, 진주외고 폭행사고로 죽은 내 아이는 왜! 돌보지 않으셨나요"라는 내용의 펼침막을 걸어 놓고 사흘째 농성하고 있다.

ⓒ윤성효2014.05.30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관련기사

독자의견

회원 의견 0개가 있습니다.